류현진 올해도 캐나다 못가나? 美언론 “플로리다 더니든 홈구장…”

뉴스1 입력 2021-01-21 14:21수정 2021-01-21 14: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프링캠프에서 처음으로 공을 던진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 뉴스1
캐나다 홈구장 사용여부가 불투명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대안으로 스프링캠프 장소인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이 거론되고 있다.

미국 언론 탬파베이타임스는 21일(한국시간) “토론토가 스프링캠프 장소인 더니든에서 시즌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더니든은 미국 플로리다주 도시로 토론토 구단의 스프링캠프 장소인 TD 볼파크가 자리하고 있다. 더니든시 관계자는 “토론토가 이곳에서 시즌을 치른다면 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빅리그 30개 구단 중에서 유일한 캐나다 연고팀인 토론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리스크로 고민하는 중이다. 국가간 방역지침에 따른 입국제한으로 시즌에 캐나다 토론토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없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토론토는 지난 시즌에도 미국 뉴욕주 버펄로에 위치한 토론토 트리플A팀 홈구장 샬렌필드에서 홈경기를 소화했다.

올해 역시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 토론토 측은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위치한 기존 홈구장 로저스센터 이용을 원하지만 허가를 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같은 토론토 연고의 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도 탬파베이에서 홈경기를 치르고 있고,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는 캐나다팀 7개가 따로 지구를 편성한 상태다.

현실적으로 올해 역시 캐나다 이동이 어렵다고 판단한 토론토 측이 대안으로 스프링캠프 장소인 더니든을 꼽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임시 홈구장으로 쓴 샬렌필드 역시 가능하지만 2020년과 달리 마이너리그가 개최되기에 트리플A팀과 일정 조정이 어려울 수 있다. 여러 면에서 더니든이 가장 좋은 조건으로 뽑히는 이유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