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부산 보궐선거 빨간불” 김종인 “일희일비 말라”

뉴시스 입력 2021-01-21 13:42수정 2021-01-21 1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張 "중앙당 무관심, 反김종인 정서…경각심 가져야"
金 "하루이틀새 여론 금방 안 변해…부산 곧 갈 것"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빨간불이 들어왔다”며 당 지도부의 부산 보선 무관심에 우려를 나타냈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최근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우세한 결과를 언급하면서 “지지율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지만, 하락세인 것은 분명해 보이는 만큼 경각심을 가져야 할 때”라며 “체감적으로도 부산 민심이 최근 들어 조금씩 돌아서고 있음이 느껴진다”고 썼다.

지지율 하락세 원인으로 장 의원은 “첫째 중앙당이 부산 보궐선거에 대한 무관심을 넘어 손을 놓고 있는 느낌을 준다”며 “신공항 문제를 비롯한 부산 경제 추락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어떠한 정책적 지원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 보궐선거에 대해서는 부동산 대책 등 전폭적인 정책지원을 해주고 있는데 반해, 부산에 대한 정책적 지원은 전무하다”며 “반면, 민주당은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을 퇴직시켜 거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한다. 그러니 국민의힘에서 부산은 이미 이건 것으로 간주해 ‘찬밥신세’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두 번째 원인으로는 “반 김종인 정서가 심각한 실정”이라며 “독선적이며 짜증섞인 표정들이 방송에 여과없이 노출되면서 ‘도대체 뭐하는 당이냐’ 라는 비판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장 의원은 “(당 내) 경선이 네거티브전으로 흐르고 있다”는 사실도 지지율 역전 원인으로 꼽았다.

그는 “물론 일부 후보이지만, 우리후보가 우리후보를 비판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며 “부산은 현직 대통령을 배출한 곳이다.지난 지방선거에서 시장을 비롯한 대부분의 구청장, 시의원을 민주당에서 석권한 곳이다. 이렇게 방치하다간 어처구니 없는 결과가 나올 수 있음을 빨리 깨달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반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지지율 하락에 대해 “이틀 동안에 그렇게 변했다고 그러는데, 이틀 동안에 여론이 그렇게 금방 변하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여론조사상 하루이틀 사이에 몇 퍼센트 변했다고 해서 거기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의 부산시장 보선 홀대에 대해선 “당연히 신경써야 한다”며 “쉬운 데가 어디있나. 선거라는 건 노력해서 이기려고 애를 써야 한다”며 당 지도부의 부산 방문 계획에 대해서도 “곧 갈 것”이라고 답했다.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둘러싼 당 내 이견에 대해선 “부산에서 가장 중요한 건 부산 경제가 계속 위축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부산의 경제를 앞으로 어떻게 되살릴 수 있는 방법이 있겠느냐에 그 중 하나 일환으로 가덕도가 들어가는 것”이라며 “가덕도 하나 한다고 해서 부산 경제가 확 달라지고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