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민 복귀’ 현대캐피탈, 우리카드에 대역전승…3연승 신바람

뉴스1 입력 2021-01-20 21:49수정 2021-01-20 2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캐피탈 문성민이 20일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서브를 시도하고 있다.(KOVO 제공)© 뉴스1
현대캐피탈이 복귀한 문성민의 활약에 힘입어 세트스코어 0-2에서 3-2로 대역전승을 만들었다.

현대캐피탈은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3-2(21-25 17-25 25-19 25-18 18-16)로 승리했다.

현대캐피탈은 3연승에 성공, 9승14패(승점24·6위)가 됐다. 4연승에 도전했던 우리카드는 현대캐피탈에 덜미가 잡히며 13승10패(승점39)로 4위에 머물렀다.

현대캐피탈 다우디는 공격성공률 74.35%를 기록하며 31득점을 올렸다. 송준호도 11득점, 이날 코트로 돌아온 문성민은 7득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주요기사
우리카드에서는 알렉스가 31득점, 나경복이 18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아쉽게 패하고 말았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와 2세트 우리카드에 밀렸다. 우리카드는 1세트 알렉스를 필두로 나경복, 하현용, 최석기 등의 득점까지 나오며 1세트를 잡았다. 알렉스, 최현구 등의 서브 득점을 앞세운 우리카드는 2세트도 따냈다.

하지만 3세트부터 현대캐피탈의 반격이 시작됐다. 다우디의 공격이 폭발하기 시작했고 문성민, 여오현 등 베테랑들의 존재감도 드러났다. 문성민의 시즌 첫 득점까지 나오면서 현대캐피탈은 3세트를 잡았다.

추격의 발판을 만든 현대캐피탈의 기세는 무서웠다. 4세트 다우디와 송준호의 백어택이 적중하며 우리카드를 흔들었다. 현대캐피탈은 블로킹에서도 우리카드에 앞서며 세트스코어 2-2 동점을 만들었다.

마지막 5세트에서도 듀스까지 가는 접전이 펼쳐졌다. 현대캐피탈은 16-16에서 다우디의 강타로 치고 나갔다. 이어 우리카드 알렉스의 백어택을 최민호가 블로킹하며 치열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