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수현 모친 “아들이 바랐던 한일 가교역할, 죽는 날까지 다할것”

도쿄=김범석 특파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1-20 19:20수정 2021-01-20 21: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2001년 1월 26일 일본 도쿄 신오쿠보역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려다 사망한 유학생 이수현 씨(당시 27세)의 어머니 신윤찬 씨(71·사진)가 20일 아들의 사망 20주기를 맞아 양국 언론과 화상 인터뷰를 갖고 “아들이 못 한 일을 내가 물려받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생이 다하는 날까지 교류 현장에 참석해 한일 간 가교 역할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신 씨는 이날 “아들은 떠났지만 장학회를 통해 아들의 꿈을 이어가고 있다”며 “장학금 수여자가 모두 내 아들딸 같다”고 했다. 이 씨의 이름을 딴 ‘LSH 아시아장학회’는 2002년 설립됐다. 그는 “지난해까지 장학금을 받은 유학생이 998명이고 올해 1000명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매년 10월 열리는 장학금 전달식에 줄곧 참석했던 신 씨는 “장학금 수여자의 꿈이 다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했다. 장학회 초기에는 한국 학생만 돈을 받았지만 이후 아시아 학생 전체로 대상을 확대했다.

신 씨는 “지난 20년간 아들의 헌신을 추모하는 일본인이 보낸 편지만 2300통”이라며 아들을 잃은 슬픔에도 이런 분들 덕에 슬픔을 가라앉힐 수 있었다고 했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신 씨는 매년 1월 신오쿠보역에서 열린 추도식에 남편 고(故) 이성대(2019년 3월 별세)씨와 함께 참석했다. 남편이 떠난 후 지난해에는 혼자 방문했고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신 또한 참석이 어렵다고 했다. 신 씨는 “매년 일본에 가느라 정작 기일에는 한 번도 못 간 아들의 부산 묘지에 갈 예정”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일본에서는 아직도 이 씨의 추모 열기가 뜨겁다. 2017년 2월 개봉한 이 씨의 다큐멘터리 영화 ‘가케하시(징검다리)’는 2편까지 개봉했고 3편이 제작 중이다. 상영회 때도 매번 참석한 신 씨는 “따뜻하게 맞아 주는 일본인을 볼 때면 한일 양국이 정말 가깝다는 것을 느낀다. 양국 정치인이 한 발씩 양보해 국민이 살기 편하게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씨가 살아 있었다면 올해 47세. 신 씨는 “늘 아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엄마가 되겠다고 했다. 하늘에 있는 아들에게 ‘엄마 잘하고 있지?’라고 말하고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