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정인이 사건 마음 아파”…두루에 2000만원 기부

뉴시스 입력 2021-01-20 16:33수정 2021-01-20 16: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시영이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해 2000만원을 쾌척했다.

이시영은 지난 18일 사단법인 두루에 2000만원을 기부했다. 두루는 4명의 아동인권 변호사를 포함해 10명의 공익변호사가 상근 하는 비영리전업 공익변호사단체다.

전달된 기부금은 두루를 통해 모든 아동이 차별 없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공익법률활동에 쓰인다. 반복되는 아동학대사망 사건의 분석, 평가를 통한 제도개선 연구, 아동 권리를 중심으로 한 학대와 입양 관련 법-제도-정책 개선, 아동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입법 추진 등을 지원한다.

이시영은 “아이를 키우면서 이번 정인이 사건이 더욱 마음 아프게 다가왔다”며 “더 이상 이 땅의 아이들이 고통받지 않는 사회가 되는데 작게나마 힘을 드릴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