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하는 트럼프, 남긴건 긴 트위터 욕 목록뿐

뉴스1 입력 2021-01-20 16:06수정 2021-01-20 1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욕 목록 -뉴욕타임스(NYT) 트위터 갈무리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가장 잘 이용한 대통령으로 평가받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간 쓴 트윗에서 뉴욕타임스(NYT)가 욕만 추려내서 정리했다.

19일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5년 6월 대선 입후보를 선언했을 때부터 트위터로부터 영구 사용정지를 당한 올해 1월8일까지 트위터에 올린 욕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욕을 먹은 인물이나 언론 매체, 기업, 단체, 사건들을 알파벳 순으로 정리한 이 목록의 전체 길이도 매우 길었지만 정적이었던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민주당, 자신에게 비판적인 워싱턴포스트(WP), 뉴욕타임스(NYT) 등에 대한 욕 부분은 특히 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에 대해서는 ‘슬리피 조’와 ‘부패 정치인’을 반복적으로 가장 많이 썼으며 최근에는 ‘가짜 대통령’ ‘미시간을 중국에 팔아넘긴 부패 정치인’ ‘47년간 당신을 배신한 것 외에 아무것도 한 게 없는’ ‘미시간 노동자 등에 칼을 꽂은 배신자’ ‘바이든이 이기면 중국이 이기는 것’ ‘사기꾼 힐러리를 아마추어로 보이게 하는’ ‘안개낀 멘탈 상태에서 헤매는’ 이라고 표현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바이든이 경쟁자로 등장한 초기에는 ‘또 다른 낮은 아이큐의 사람’ ‘별로 총명하지 않다’ 등의 수위가 낮은 표현을 썼다.

NYT에는 ‘가짜 뉴스’ ‘망해가는(failing)’ ‘진정한 민중의 적 ’NYT는 문을 잠그고 열쇠를 던져버려야 한다 ‘남을 품위없게 만들고 폄하할 수 있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기 위해 매 문장을 뿜어내면서 야근하는 곳’이라고 욕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집권 초기에 ‘불량 국가’ ‘중국에게 큰 위협과 당혹’ ‘그들은 오직 한 가지만 이해한다’ ‘미국은 25년 동안 북한과 대화하면서 그들에게 돈을 강탈당했다’ ‘그들의 이웃인 중국에 대해 큰 무례를 보여주었다’ ‘나쁘다!’ 등으로 불만을 표현했다.

NYT는 “정치인으로서 트럼프는 칭찬, 회유, 오락, 로비, 그리고 어떤 사건의 자기만의 버전을 구축하기 위해 트위터를 이용했다”면서 “아마도 가장 두드러진 것은 그의 경멸을 증폭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