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정부에 찍힌 후 실종설…마윈, 3개월만에 나타났다

뉴스1 입력 2021-01-20 13:50수정 2021-01-20 15: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의 창업주 마윈이 작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로이터는 중국 현지매체를 인용, 마윈이 20일 화상으로 교외 지역 교사 100명과 만남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마윈은 작년 10월 말 상하이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중국 금융당국의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발언 뒤 금융당국의 규제강화로 알리바바 앤트그룹의 기업공개가 상장 이틀 전 전격 취소됐고, 중국 정부는 알리바바그룹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착수하는 등 마윈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했다.

주요기사
이후 마윈이 자취를 감추고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자 ‘실종설’까지 돌았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