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생활치료센터 2인1실→1인1실 가능…병상 여유 많아”

뉴시스 입력 2021-01-20 12:26수정 2021-01-20 12: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환자 급증시 2인1실 운영…지금은 1인1실 가능"
생활치료센터 1만2626병상 중 9777개 이용 가능
격리시설·취약시설 화재 안전점검…189곳 보완 필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둔화로 병상에 여유가 생겨 현재 2인1실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생활치료센터가 1인1실로 운영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생활치료센터가 언제쯤 다시 1인1실 원칙으로 운영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을 받고 “생활치료센터가 현재 여유가 상당히 있기 때문에 운영 부분에서 2인 1실 또는 1인 1실도 충분하게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환자 수가 상당히 많이 발생하는 시점에서는 생활치료센터의 2인1실 운영을 조치했지만 현재는 병상의 여유가 아주 많기 때문에 1인1실도 충분하게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 지침으로 1인1실, 2인1실 이렇게 명확하게 돼 있지는 않은 것 같은데 좀 더 확인해보겠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19일 기준으로 생활치료센터 72곳에서 1만2626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22.6%로 9777병상이 이용가능하다.

주요기사
이 중 수도권 지역은 1만476병상을 확보하고 있고, 가동률은 21%로 8271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한편 정부는 이날 정세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생활치료센터 등 감염병 관련 격리 시설과 감염 취약 시설의 화재안전 점검 결과를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소방방재청은 지난 7일부터 2월19일까지 5307개 시설에 대한 긴급 화재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대상은 생활치료센터 78곳, 임시생활시설 72곳, 요양병원 1349곳, 정신병원 158곳, 노인의료복지시설 3650곳 등이다.

현재까지 1472곳을 점검한 결과 1283곳은 관리 상태가 양호했다. 다만 189곳은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안전관리보조자를 선임하지 않는 등 6건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고 명령·현장시정조치 등을 취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