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에 견제구…“재난지원금 다 주면 좋지만 지금은 선별”

뉴스1 입력 2021-01-20 10:01수정 2021-01-20 1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년 12월 9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대책본부회의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지금은 재난지원금을 차등지원하는 게 옳다”라는 말로 보편적 지급을 외치며 뛰어 나가려던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슬쩍 견제구를 던졌다.

정 총리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경기도가 전 도민을 대상으로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주겠다’고 나선 것과 관련해 “옛날에는 중앙정부 승인까지 받아야 하는 정도로 중앙정부가 심각하게 통제를 해왔는데 재난상황에서 지방정부가 여력이 돼 지원하겠다면 정부는 그걸 권장해야지 못하게 할 이유는 없다”라는 것이 정부의 기본 방침이라고 했다.

다만 “현재는 방역이 우선 아닌가, 그러면 피해를 많이 본 사람들한테 지원하는 것이 우선돼야 되지 않겠는가”라며 “지금 상황에선 차등지원하는 게 옳다, 피해를 많이 본 쪽부터 지원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경기도가 속도위반하고 있다, 이런 말인지”라고 묻자 정 총리는 “경기도가 지원하는 건 좋지만 지금은 피해를 본 분들한테 지원하는 것이 적절한 타이밍이 아닌가”라며 반대가 아니라 지원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만약 재난이 극복됐다, 코로나19가 정말 안정화가 됐다 그러면 소비진작을 해야 되기에 그때는 모두에게 지원하는 것도, 여력이 있다면 권장해야 되죠”라며 이 지사 쪽을 쳐다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