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선언…“후보처럼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0 09:56수정 2021-01-20 1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여당의 서울시장 경선 구도는 ‘박영선 대 우상호’'로 사실상 확정됐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당이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 길고 담대하게 바라보며 나아가고자 한다”며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그는 “전당대회 때 ‘시대교체’라는 화두를 들고 나왔다. 이전과 다른 시대를 만들고 싶다는 의미였다”며 “국민이 우리 당에 176석을 준 것에는 새로운 사회를 준비하라는 주문이 담겨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준 176석의 의미를 살리지 못한다면 우리 당이 아주 오랜 기간 국민의 지지를 다시 받을 수 없을 것이란 위기감에 무리일 수도 있는 당대표 선거에 도전했다”고 회상했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176석을 만들어준 국민의 뜻을 새기고 전환의 시대에 맞는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이 제가 정치하는 이유”라며 “5년이라는 짧은 기간 정치를 하면서 늘 어떤 자리에 서느냐보다는 무슨 일을 해야 하고 할 수 있는지에 집중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의 더 큰 역할을 위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선언했다.

그는 “이번 보궐선거의 승리가 우리 당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비록 출마하진 않지만 후보처럼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끝으로 “대한민국의 시대교체와 위기 속에서도 ‘잊혀진 사람’ 없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데 어디서든 제 역할을 다하겠다”며 글을 마쳤다.

줄곧 불투명했던 민주당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도 윤곽을 드러냈다. 이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사의를 표명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 3의 후보 출마 가능성에 대해 “그런 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후보 선정을 위한 민주당 당내 경선은 박 장관과 우상호 의원의 양자대결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