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고통 연장될 것”…부유국 ‘백신 사재기’ 비판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1-19 16:25수정 2021-01-19 1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쏠림현상이 전염병 대유행을 장기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WHO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56)은 18일(현지시간) 이사회에서 “세계는 파멸적인 도덕적 실패 직전”이라며 그 이유로 특정 국가에만 백신 공급이 이뤄지고 있는 현실을 꼽았다.

그는 “부유한 49개국이 약 3900만회 분 백신을 접종한 반면 빈곤국은 25회분 만 받고 있다”며 “각국 정부가 ‘자국 우선’를 내세우면서 사재기 경쟁은 물론 백신 가격이 오르고, 결과적으로 코로나19 고통이 연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WHO에 따르면 제약사와 선진국 간 백신 거래가 지난해에는 44건, 올해는 벌써 최소 12건이 체결됐다. 반면 빈곤국 백신 공급을 목표로 180개국과 여러 국제기구가 참여한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활동은 여전히 미진한 상태다.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저소득 70개국은 10명 중 1명 만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다고 BBC는 전했다.

주요기사
실제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운영하는 통계사이트 ‘아워 월드 인 데이터’에 따르면 18일까지 집계된 전 세계 백신 접종 수는 약 4040만 건 중 미국(1228만 건), 중국(1000만 건), 영국(451만 건), 이스라엘(255만 건), 아랍에미리트(197만 건) 이탈리아·독일(115만 건), 러시아(100만 건), 스페인(89만 건), 터키(83만 건) 등 상위 10개국이 89%(3633만 건)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된 전 세계 백신 접종의 10건 중 9건이 이들 10개국에서 이뤄진 셈이다. 선진국 위주로 백신을 맞고 방역을 잘해도, 기존 백신이 듣지 않는 변이 바이러스가 빈곤국에서 확산돼 언제든 다시 부유국으로 유입될 수 있다는 것이 WHO의 경고다.

독일에서 18일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19일 비상회의를 열었다. 전염력이 70% 더 강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50개국 이상으로 확산된 가운데 남아공, 미국, 브라질 등 변이 바이러스 발견 주기가 빨라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WHO는 이날 “세계 보건의 날(4월 7일)까지 빈곤국 백신 공급을 확대하고, 부유국의 젊고 건강한 성인보다 빈곤국의 노인이나 보건 종사자를 먼저 접종시키자”고 제안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