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군사회담 통해 北과 어떤 문제도 협의 가능”

뉴시스 입력 2021-01-19 12:33수정 2021-01-19 12: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19 군사합의 사문화 평가는 현실 왜곡한 것"
국방부는 19일 “우리 군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어떠한 문제도 남북군사공동위원회 등 군사회담을 통해 협의해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9.19 군사합의에 남북 군사당국 간 대규모 군사훈련과 무력증강 문제 등을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하기로 명시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연례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연례적인 방어 목적의 훈련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필요하면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통해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부 대변인은 “9.19 군사합의는 남북 군사당국 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한 실효적 조치를 담고 있다”며 “특히 2018년 군사합의 이후 과거에 비해 지상·해상·공중 등 완충 구역 내에서 상호 적대행위 중지를 통해 남북 간 접경지역 일대에서의 군사 상황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일각에서 9.19 군사합의가 사실상 사문화됐다는 평가는 편향된 시각으로 현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부 대변인은 북한이 대북 전단 살포를 이유로 지난 6월 중단한 군 통신선과 관련해 “소통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