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우울 넘어 분노…“실내운동·안부전화 도움”

뉴시스 입력 2021-01-19 11:29수정 2021-01-19 1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일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한지 1년
만 20~65세 성인남녀 40% "코로나 블루 경험"
20일이면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지 1년을 맞는 가운데 심리방역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최근 ‘코로나 블루(우울감)’에 이어 ‘코로나 레드(분노)’, ‘코로나 블랙(절망감·암담함)’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겨났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제한적인 일상과 단절된 인간관계로 인한 스트레스가 우울을 넘어 분노로까지 확산한 것이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전국 만 20~65세 성인 남녀 103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건강 상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0.7%가 코로나 블루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50.7%)의 비율이 남성(34.2%)보다 높았다.

김준형 고려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코로나 블루를 비롯한 코로나와 연관된 정신건강 의학적 문제들은 코로나와 연관돼 발생된 사회·경제적 어려움, 사회적 단절에 대한 외로움 등이 큰 영향을 미친다”고 진단했다.

주요기사
코로나19로 인한 우울, 분노, 절망 등 부정적인 감정을 예방하려면 일정한 시간에 잠들고 일어나는 등 규칙적인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우울감이나 무기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간단한 실내 스트레칭 또는 걷기 운동 등을 통해 신체 활동량을 늘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자극적인 뉴스에 장시간 노출되는 것을 피하고 몸을 자주 움직여 피로도를 낮추는 것도 방법이다. 음악, 목욕, 명상처럼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활동을 찾고 친구들과 만나지 못하더라도 전화, 인터넷 등을 통해 소통을 유지하는 것도 좋다.

김 교수는 “우울증은 치료를 통해 개선될 수 있는 질환”이라면서 “심적으로 힘들다 느껴질 때는 무조건 참지 말고, 전문가와 상담을 통해 치료 계획을 세워야한다”고 조언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