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국 3900만회, 최빈국 단 25회분”…WHO, 백신 사재기 비판

뉴스1 입력 2021-01-19 08:23수정 2021-01-19 08: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18일(현지시간) 부자 나라들의 코로나19 백신 사재기로 “세계가 파멸적인 도덕적 실패 직전”이라며 부국과 대형 제약사들을 거세게 비판했다.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WHO 이사회에서 “최소 49개 부국은 지금까지 백신 3900만 회분을 접종했지만, 최빈국 중 한 곳은 2500만 회분도, 2만5000회분도 아닌 단 25회분만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세계는 코로나19 백신 유통에 있어 파멸적인 도덕적 실패 직전에 있다”면서 “공평한 접근에 대한 약속이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직설적으로 말하겠다. 이 실패의 대가는 가장 가난한 나라에 사는 사람들의 생명과 생계가 될 것”이라며 “결국 이런 조치는 팬데믹과 봉쇄 조치, 경제적 고통을 연장시킬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특히 그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백신의 공정한 분배가 더 중요해졌다면서 “부유한 나라의 젊고 건강한 성인이 의료진이나 가난한 나라의 노인보다 먼저 접종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백신을 제조한 대형 제약사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WHO 사무총장은 “대부분의 제조사는 WHO에 데이터를 제출하는 것보다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는 부자 나라에서 승인받는 것을 우선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듀크대의 글로벌보건혁신센터에 따르면, 캐나다는 인구 대비 500%인 3억4200만회분의 백신을, 영국은 인구의 3배 물량인 3억5700만회분을 확보한 상태다. 인구 대비 2배 이상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한 나라는 뉴질랜드, 호주, 칠레, 유럽연합, 미국 등이다.

특히 영국과 미국, 캐나다의 경우 지금까지 선구매한 코로나19 백신이 모두 승인될 경우 전체 인구의 4배 이상을 확보하게 된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듀크대는 그러나 적어도 2023년까지는 전 세계가 집단면역을 달성할 만큼 충분한 백신을 확보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