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칭다오 해역 규모 4.6 지진…한국서도 “진동 감지”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9 07:19수정 2021-01-19 07: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일 새벽 3시 21분경 중국 칭다오 동쪽 332km 해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기상청
19일 새벽 3시 21분경 중국 칭다오 동쪽 332km 해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은 중국해역에 있으나 거리상 한반도와 200㎞ 떨어져 있어 전남, 전북 등 일부 서해안 지역에서 지진을 느꼈다는 경험담이 이어지고 있다. 지진 발생 후 우리나라 기상청으로 진동을 느낀 시민들의 신고가 15건 들어왔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 자료는 중국지진청(CEA) 분석결과”라며 “국외지진정보발표 기준(규모5.5 이상)에 미달하나 전남과 전북 지역 등에서 지진동을 감지했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누워 있는데 침대가 흔들흔들”, “어쩐지 미세하게 흔들리더라”, “자다가 침대가 흔들려서 깼다”, “꿈속에서 흔들리는 줄 알았다”라며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당시 상황을 전했다.

주요기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