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식 리허설 중 인근서 화재…의사당 일시 봉쇄

뉴시스 입력 2021-01-19 04:27수정 2021-01-19 04: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근 노숙인 야영지서 화재 발생
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의 취임식 리허설 도중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해 의사당이 일시적으로 봉쇄되고 참가자들이 대피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18일(현지시간) 오전 미 워싱턴DC 의회의사당에서는 오는 20일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리허설이 개최됐는데, 의사당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군악대 등 일부 리허설 참가자들에게는 대피 권고가 내려졌으며 의사당은 한 시간 가량 봉쇄됐다. 리허설에 참가한 사람들은 보안 관계자들이 “이것은 훈련이 아니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리허설에는 바이든 당선인 및 취임식에 참석할 VIP들은 참석하지 않았으며, 부상자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당국자들은 이번 화재가 대중에게 위협이 되지 않았으며, 또한 취임식에 대한 위협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화재가 발생한 곳은 의사당에서 1.6㎞ 가량 떨어진 노숙인 야영지로, 소방관들이 재빨리 화재를 진압했다. 소방관들은 노숙인 야영지에서 휴대용 가스 탱크가 달린 휴대용 난로를 가지고 있던 한 여성을 발견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AP=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