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자 급성 복통 호소에도 방역당국 머뭇…복막염 응급수술

뉴스1 입력 2021-01-18 23:43수정 2021-01-18 2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이던 시민이 복통을 일으켜 방역당국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격리해제 전’ 등의 사유로 늦어져 결국 복막염 응급수술을 받았다.

18일 경기도의 한 지자체에 따르면 자가격리 중이던 시민 A씨는 지난 16일 오전 자신의 ‘자가격리 관리담당자’에게 ‘급성 복통’을 호소하면서 병원에 가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15일 이미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였다.

자가격리 관리담당자는 ‘잘 모르겠다’면서 보건소콜센터로 전화해보라고 안내했다. 자가격리자 관리는 보건소 직원 뿐만 아니라 지자체의 팀장급 직원들이 번갈아가며 ‘자가격리앱’을 통해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보건소콜센터로 전화했지만 콜센터 근무자는 또 다시 ‘담당팀장(감염병관리팀)한테 물어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주요기사
격리해제 전이라서 곧장 병원으로 안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이었다.

결국 격리해제 뒤에야 병원으로 갈 수 있었다. A씨는 맹장이 터져 복막염으로 응급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가격리자에 대한 응급상황 발생시 ‘격리해제 전 단계’라는 이유로 제때 대응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해당 보건소는 지난해 기초지자체로서는 이례적으로 ‘감염병관리과’를 신설했으나 시민들 사이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허술함이 많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민원인의 주장이 일방적인 면이 있다”면서 “자세한 사항은 감염병관리과에서 확인 중이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시 관계자는 “자가격리자가 병원 치료를 받으려면 공식문서를 통해 일시 해제가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병원에서도 자가격리자를 선뜻 받아 치료할 수 없다. A씨의 경우 자신의 상태를 보다 명확히 알렸더라면 더 적극적인 조치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