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文 대통령 尹 언급, 은연 중 강력한 경고”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1-18 16:59수정 2021-01-18 1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이라는 신년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윤 총장의 정치 행보를 겨냥한 “강력한 경고”라고 해석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명박 박근혜 사면론에 대한 발언이 국민적 눈높이에 맞는 국민적 공감대에 부응하는 국민 상식 맞춤형 발언이었다면 윤석열에 대한 발언은 정말 가장 예리한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다. 그가 정치하려고 이러지는 않는다고 본다’는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하며 “이 대목은 은연중 강력한 경고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이날 한 예리한 발언이라며 ‘검찰총장 임기제가 보장되니까 징계도 있는 거다. 임기제가 없다면 파면 등 그만두게 함으로써 징계할 수 있다. 지금의 갈등은 오히려 민주주의 원리가 작동되고 있다’, ‘예전 검찰 선배 법무부 장관, 검찰 선배 민정수석이 조용하게 문제를 해결하던 방식이 옳으냐?’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