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동연 차출설 사실무근…정의당과 단일화 얘기 없다”

뉴시스 입력 2021-01-18 09:00수정 2021-01-18 09: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영선 결심 선 듯…우리 후보는 우상호·박영선"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8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차출설에 대해 “실제로 당에서는 논의되고 있는 바는 없다”고 쐐기를 박았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전 부총리에 대해선 “인물이 가지고 있는 특수성, 소위 말하는 스토리가 좀 있으신 분이고 경제라는 키워드가 사실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굉장히 중요한 키워드로 작동하게 될 텐데, 이분이 가진 이력이 그런 부분에서 전문성을 드러내기 충분하고 또 동시에 중도적인 면모를 갖추고 있다는 평가가 있다”며 “그 때문에 이분에 대한 기대감이 있고, 몇몇 분들은 등판해주기를 바라는 분도 있긴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알기로는 내부에서는 그렇게 검토되고 있는 바가 없고 선거기획단 차원에서도 그 뉴스를 공유하면서도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이야기가 됐다”며 “실제로 김민석 서울시장선거기획단장도 말씀을 또 분명히 했다, 백브리핑이나 이런 데서. 그런 논의는 없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사실상 지금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결심이 선 것으로 보이고, 조만간 출마 선언을 하게 될 것 같다”며 “그래서 아마 우리 당 차원에서는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장관 이렇게 두 분이 가게 되지 않을까”라고 했다.

그는 또 정의당과의 재·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여부에 대해선 “정의당과의 단일화 얘기는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검찰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사건 수사와 관련해선 “정치적 목적이 있는 수사라고 본다”며 “검찰 인력이 그렇게 충분하게 여유치 않을 거라고 생각이 되고 또 여러 가지 민생 사건이라든지 더 시급한 일들이 있을 거라고 보이는데, 여기에 지금 이 정도의 인력이 투입했다는 것은 사실은 좀 어느 정도 목적성이 분명한 수사라고 보이는 부분들이 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