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원·쪽방 살던 1241명, 공공주택에 새 보금자리 마련

뉴스1 입력 2021-01-18 06:18수정 2021-01-18 06: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내 한 쪽방촌의 모습. 기사 내용과 직접관련 없음. © News1
고시원과 쪽방 등 ‘집 아닌 집’에서 살던 1200여명이 서울특별시의 도움으로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18일 서울시는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통해 고시원과 쪽방, 여인숙은 물론 지하창고를 개조해 살고 있던 시민 총 1241명에게 이들의 발굴부터 공공임대주택 입주,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업은 지난해 4월 시작했다. 서울시는 상담을 통해 공공임대주택 입주지원 기준에 부합하는 대상자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비주택 거주자 1만2174명을 상담했다. 이 중 임대주택 입주를 희망하고 입주지원 기준에도 부합하는 1241명을 찾아냈다.

서울시는 이들에게 이주할 공동임대주택 물색은 물론 입주신청 같은 절차를 지원했다. 무(無)보증금과 이사비·생필품 지원으로 경제적 부담도 덜어줬다.

주요기사
올해부터는 대상자 발굴지역을 기존 5곳에서 4곳 더 확대하고 반지하 주택 거주자도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발굴 지역은 Δ중구 Δ용산구 Δ동작구 Δ관악구 Δ구로구 Δ성북구 Δ노원구 Δ광진구 금천구 등 총 9곳으로 확대된다.

또 대상자 발굴과 주택 물색 및 이주 지원, 공공임대주택 입주, 주거 안정을 위한 사후관리 등 전 과정에 걸쳐 수요자 맞춤형 지원을 할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주거상향 지원사업은 최저주거전선에 내몰린 주거취약계층을 밀착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주거 빈곤 고리를 끊고 인간다운 주거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