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서 화이자 백신 맞고 29명 사망…대부분 75세 이상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1-17 20:26수정 2021-01-17 2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르웨이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고령자들이 사망해 노르웨이 보건당국이 고령층의 접종 자제를 권고하고 나섰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노르웨이의약청(NMA)은 16일(현지 시간)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고 얼마 지나지 않아 29명이 사망했다”면서 “사망자는 모두 심각한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자였고, 대부분 75세 이상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NMA는 “상대적으로 가벼운 접종 부작용도 노약자에게는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며 고령자와 말기 환자의 접종 자제를 권고했다.

NMA에 따르면 사망자 대부분은 백신 접종 후 메스꺼움, 구토, 발열, 접종 부위의 특정 반응, 기저질환 악화와 같은 부작용을 겪었다. 사망자 중 13명은 이 같은 백신 부작용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NMA가 밝혔다. 나머지 16명에 대해서는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연관성을 조사 중에 있다. 지난달부터 세계 각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보고된 ‘접종 후 사망’ 사례와 관련해 정부 보건당국이 ‘백신 접종의 영향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노르웨에서는 지난달 28일부터 최근까지 고령자를 포함해 4만2000명이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화이자 측은 “노르웨이 당국과 협력해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지금까지의 백신 부작용 발생 건수는 예상했던 수준”이라고 이메일 성명에서 밝혔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사망 사례는 앞서도 있었다. 이스라엘에서는 지난달 29일 기저질환이 있는 75세 남성이 접종 2시간 뒤 숨졌는데 당국은 사망과 백신 접종 사이에 인과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미국의 50대 의사, 포르투갈의 40대 간호사도 접종 뒤 사망했지만 백신과의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주요기사
화이자 백신은 한국도 도입 예정인 백신이다. 양동교 질병관리청 의료안전예방국장은 “노르웨이뿐 아니라 다른 외국의 백신 접종 피해 사례를 모니터링 중”이라며 “해당국의 조사 결과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대응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