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의문의 비트코인 두고 美의회 침입사태 연관성 수사

임보미 기자 입력 2021-01-17 19:48수정 2021-01-17 1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극우 단체 주요 인물들에게 송금된 의문의 비트코인을 두고 미 의회 난입 사태를 일으킨 극단주의자들을 외국 정부나 조직 등이 지원했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NBC방송은 17일 FBI 전 관료를 인용해 “한 프랑스 국적자가 미국의 극우 단체 주요 인물들에게 미국 의회 폭동 사태 전 50만 달러가 넘는 비트코인을 송금한 정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비트코인 거래를 추적하는 사이트 체인어낼러시스는 14일 프랑스에 기반을 둔 한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지난해 12월 8일경 총 52만2000만 달러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극우 활동가들의 가상지갑 22곳에 송금한 사실을 공개했다. 비트코인 거래는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해 모두 공공거래 장부인 원장에 기록이 남는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이 프로그래머는 해당 송금 며칠 후 자살했다.

NBC는 의회 난입 사태의 주동자, 외국 세력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던 FBI가 이번에 드러난 비트코인이 의회 폭동 공모에 사용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번 송금액 중 약 25만 달러에 달하는 가장 많은 비트코인을 송금받은 극우 시사평론가 니콜라스 푸엔테스는 프로퍼블리카에 자신이 친 트럼프 시위에 나간 것은 맞지만 이후 의회 침입 사태에는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비트코인 건과는 별개로 FBI는 14일 국토안보부, 연방 및 워싱턴 지역 경찰기관과 합동 위협평가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 이란, 중국 외세가 전권이양 시기에 자국의 이해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기회를 잡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