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동남부 근해서 규모 5.4 지진…“아직 피해 보고 없어”

뉴시스 입력 2021-01-17 11:30수정 2021-01-17 1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만 동남부 타이둥(臺東) 근해에서 17일 규모 5.4 지진이 일어났다고 중앙통신과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다.

매체는 대만 중앙기상국과 중국 지진대망센터(CENC) 발표를 인용해 지진이 이날 오전 7시10분(한국시간 8시10분)께 타이둥 현청에서 동남쪽으로 31.4km 떨어진 해역을 강타했다고 전했다.

진앙은 북위 22.44도, 동경 121.44도이며 진원 깊이가 20km로 비교적 얕았다.

지진으로 타이둥에는 진도 4의 흔들림이 있었고 핑둥과 가오슝, 타이난 등에도 진도 2의 진동이 느껴졌다.

주요기사
인터넷에는 진동에 놀라 깨어났다거나 식탁에 있는 물건들이 박으로 떨어질 정도로 흔들림이 심했다는 글이 속출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대만 헝춘 동북쪽 89km 수역에서 규모 5.1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아직 이번 연쇄 지진으로 인한 인명이나 재산 피해에 관한 신고와 보고는 들어오지 않은 상황이다.

대만은 지각이나 화산 활동이 왕성해 ‘불의 고리’라고 부르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속해 크고 작은 지진이 잦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