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시설·홀덤펍·파티룸 운영 시기상조…“위험도 높다”

뉴시스 입력 2021-01-16 13:17수정 2021-01-16 1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아직 500명대 감염…감소세 완만"
"방심하면 재확산…단계적 완화가 타당"
"불특정 밀접 접촉 발생…2주뒤 재검토"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 중 집합금지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운영을 허용하기로 했지만 클럽 등 유흥주점을 비롯한 유흥시설 5종, 홀덤펍, 파티룸 운영은 여전히 집합금지했다.

정부는 이들 시설이 방역적 위험도가 높아 단계적으로 완화하겠다며 2주 후 운영 재개 여부를 재검토할 방침이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클럽,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은 2단계부터 집합금지 조치가 적용되는 시설”이라며 “불특정 다수가 밀접한 접촉이 발생하는 점을 고려해 현재의 집합금지를 유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장기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생계 곤란과 형평성 논란이 불거진 실내체육시설, 학원,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등은 운영을 허용했다. 종교시설도 좌석 수를 기준으로 수도권은 10%, 비수도권은 20%까지 대면예배가 가능하도록 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클럽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헌팅포차, 감성주점과 같은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 파티룸은 집합금지를 풀지 않았다.

권 1차장은 “일부 다중시설의 운영을 허용했으나 정부는 현 상황이 안심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라고 보고 방역조치 완화는 조심스럽게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조정에서 제외된 많은 업종에 대해선 유행상황을 좀 더 안정화시키고 단계적으로 방역조치를 완화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집합금지 시설을 유지하는 이유는 방역적 위험도가 상당히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현재 코로나19 유행 상황 자체가 아직 500명대의 환자들이 발생하고 있어서 이 숫자가 결코 작은 것도 아니고 감소세 자체가 완만하고 겨울철을 조금 더 견뎌야 되는 등 위험요인들이 상당히 많다”며 “여기에서 방심하면 다시 재확산될 기류도 있다고 걱정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방역의 완화조치는 현 상황을 보면서 조심스럽게 단계적으로 진행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현재의 유행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면서 2주 뒤의 평가를 통해 그 평가 결과와 함께 추가적인 완화조치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