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 전설’ 미키 맨틀 야구카드 57억원에 거래…역대 최고가

이헌재 기자 입력 2021-01-15 22:17수정 2021-01-15 22: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이저리그의 뉴욕 양키스의 전설적인 타자 미키 맨틀(1931~1995)의 야구 카드가 세계 스포츠 카드 역사상 가장 비싼 가격에 거래됐다.

ESPN 등 미국 언론들은 15일 “미국의 스포츠 카드거래업체 PWCC 마켓플레이스에서 맨틀의 야구 카드가 역대 최고액인 520만 달러(약 57억2000만 원)에 팔렸다”고 전했다. 이 카드는 톱스 사가 1952년 발행한 카드로 등급 시스템인 PSA 1~10등급 중 9등급에 해당한다. 이 카드를 구매한 배우 겸 사업가 롭 고프는 “어린 시절부터 꿈의 카드였다. 여전히 저평가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951년부터 1968년까지 양키스에서 활약한 맨틀은 통산 536홈런을 친 대 타자로 1974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종전 최고가 야구 카드는 LA 에인절스의 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웃(30)의 루키 카드로 지난해 8월 393만 달러(약 43억2000만 원)에 거래됐다.

이헌재 기자u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