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코로나와 전쟁 1년, 정치적 이용돼 사태 악화”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1-15 19:54수정 2021-01-15 1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비대위원장.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정부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를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5일 대한의사협회를 찾아 “작년 코로나바이러스가 우리나라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지난 1년 동안 코로나와 전쟁을 하고 있다. 정부가 K-방역이 세계의 모범이 될 것처럼 선전했지만 실질적으로 바이러스엔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 그 원인으로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너무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우리 의료진들은 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의료시스템이 작동해서 코로나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했다고 생각했는데, 정부의 안이한 생각으로 지금처럼 악화시키지 않았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나라의 예를 보면 전문적 판단을 하는 의료기관들의 예측이나 평가를 기준으로 정부가 대처했어야하는데, 마치 코로나 극복이 정치적 효과를 노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측면에 크게 기울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정부가 과학적 근거 없이 낙관론을 취하다가 지금 사태에 이르렀다"며 "백신 문제가 대두되니 백신을 금방 접종할 수 있는 것처럼 얘기하는데, 무슨 백신을 어떻게 접종할 것인가에 대한 아무런 공식적 발표가 없다. 모든 것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에게 위임한다고 했는데 질본 능력으로 이행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고 덧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