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임종석 주장 충격적, 윤석열 이어 최재형 좌표 찍은 것”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1-15 18:22수정 2021-01-15 1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앞서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감사원의 ‘탈원전 정책’ 감사 착수를 두고 “사실상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이 적절한지 판단해주겠다는 것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전 실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최재형 감사원장은 명백히 정치를 하고 있다. 정보에 대한 편취와 에너지 정책에 대한 무지, 그리고 감사원 권한에 대한 남용을 무기 삼아 용감하게 정치의 한가운데로 뛰어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권력의 눈치를 살피지 말고 소신껏 일하라고 임기를 보장해주니, 임기를 방패로 과감하게 정치를 한다. 전광훈, 윤석열, 그리고 이제는 최재형에게서 같은 냄새가 난다”며 날을 세웠다.

주요기사
이에 원 지사는 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종석 전 실장의 주장이 충격적이다. 주인행세 운운하며 감사원장을 옥죄고 나섰다. 뭘 감추려 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이란 좌표를 찍은 것”이라 주장했다.

이어 “집을 잘 지키라고 했더니 아예 안방을 차지하려 든다니요?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라 했더니 주인행세를 한다니요? 감사원장의 임기와 책무, 그리고 공무원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는 헌법과 법률에 의해 보장된 것이다. 대체 안방이 무엇이고, 주인행세는 무엇입니까?”라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감사원장을 비롯한 모든 공직자는 국민을 위해 일하는 것이다. 정권을 보위하고 지키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국가와 공무는 전리품이 아니다. 선출직은 무한 책임을 지는 존재이지 무한 면책을 누리는 존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충고하겠다. 멈춰라. 정당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공직자들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라. 대통령 주변의 일그러지고 삐뚤어진 민주주의가 대한민국을 어디까지 망가뜨릴지 걱정스럽다”고 우려를 표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