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움, 중국 피어세이프와 아세안 최대 무역금융 거래플랫폼 구축 나서

동아경제 입력 2021-01-18 09:00수정 2021-01-18 0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업무협약에 참석한 미디움 임직원 좌측부터 최정대CTO, 박윤성CSO, 김판종대표, 조영준COO, 박상민팀장 (스크린화면 좌측부터 피어세이프 CEO 얜팅, 피어컴 CEO 지청천). 기념촬영은 소독 등 철저한 방역이 이뤄진 후에 진행됐다.
미디움은 지난 11일 중국 블록체인 솔루션 기업 피어세이프(PeerSafe)와 함께 중국은행연합회(CBA, China Banking Association)의 CTFU(China Trade Finance Union blockchain platform)를 한·중간 무역금융 거래 플랫폼으로 확대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양 사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미디움 김판종 대표, 피어세이프 CEO 얜팅(Yán tǐng), 피어세이프 기술전문 자회사 피어컴의 CEO 지청천(Jì chéng chén), CTO 장펑(Zhang Feng)이 참석했다.

피어세이프는 중국정부가 발급하는 공안부(Ministry of Public Security)의 정보보안 상품 판매허가, 상업용 암호화폐 상품 분류 인증, 중앙정부 기관용 소프트웨어 공급자 자격 세 가지 인가를 모두 받은 유일한 기업이다.

피어세이프가 구축중인 CTFU는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중국공상은행(ICBC, Industrial and Commercial Bank of China)을 포함해 중국건설은행, 중국농업은행과 중국은행 등 중국은행연합회 컨소시엄 12개 은행이 참여한 최대 무역거래 플랫폼이다. 이는 2018년 1월부터 중국건설은행(CCB, China Construction Bank)이 운영했던 블록체인 무역금융 플랫폼에서 촉발된 프로젝트다. 이를 토대로 CBA는 2018년 12월 건설은행의 무역금융 플랫폼을 중국 전역까지 확대하는 CTFU 플랫폼 출시를 발표했다.

주요기사
현재 CTFU 플랫폼은 아시아권역 확장을 위한 거점으로 한국을 선택했다. 한·중간 무역금융 거래 플랫폼(CKTF, China Korea Trade Finance transaction platform)으로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2018년부터 플랫폼의 개념과 운영계획, 블록체인 시스템의 기술 전반을 주도해왔던 피어세이프(PeerSafe)가 키를 잡고 있고, 한국의 기술파트너로 블록체인 전문기업 미디움이 낙점됐다.

미디움 측은 “피어세이프는 아세안 전역까지 CTFU 플랫폼의 확장운영이 가능한 하이퍼레저 기반 고성능 블록체인 기술력을 파트너 선정기준으로 제시했고, 작년 8월부터 다양한 성능검증과정을 거쳐 최종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미디움은 플랫폼의 안정적 구동 및 확장성을 위한 고성능 블록체인 ‘MDL(Medium Distributed Ledger) 인프라 제공’과 시스템 통합기업을 연계한 ‘중국기업과의 기술교류’, 아시아 권역 글로벌 진출을 위한 한국의 ‘테스트베드 역할’을 주도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연간 2,434억 달러(약 265조 원)에 달하는 한-중 무역거래의 안정적 연계를 위한 한국은행권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국제무역거래에 과도하게 소모되는 수천, 수 조원의 비용구조를 개선할 계획이다.

김판종 미디움 대표는 "중국 본토의 금융컨소시엄 못지않게 국내 시중은행들이 이미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고 점차 그 수가 늘고 있다."며 "미디움은 한 중 플랫폼을 넘어 전 세계를 아우르는 글로벌 금융 플랫폼이 가동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 할 것" 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