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정지지율 38% 2주째 최저치…모든 연령대서 “부동산정책 실패”

이태훈 기자 입력 2021-01-15 14:13수정 2021-01-15 16: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와 비슷하고, 박근혜 노무현 전 대통령보다 높아
1일 오전 청와대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2021.1.1 청와대사진기자단
취임 5년차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최저치 수준을 2주째 맴돌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15일 발표한 결과에서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긍정 평가한 답변은 38%로 나타났다.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지난주 조사 때와 같은 수치를 기록한 것이다. 부정평가는 53%로 최고치(55%)를 기록한 지난주보다는 2%포인트 감소했다.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29%), ‘코로나19 대처 미흡’(11%),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0%)이 주되게 꼽혔다. 아파트 값 폭등과 전세대란, 경기침체와 일자리 감소 등 부동산 및 경제 정책에서 낮은 점수를 받고 있는 것이 지지율 하락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부동산 정책은 최근 동아일보와 리서치앤리서치가 실시한 신년 여론조사에서 10명 중 7명 꼴인 69.5%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고, 현 정부의 핵심 지지층인 40대에서도 66%가 부정 평가했다. 부동산 문제만큼은 세대를 불문하고 모든 연령대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 매우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2021.1.11. 청와대사진기자단

4일 리얼미터 조사에서는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가 34.1%로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부정평가도 61.7%로 첫 60%대에 진입했다. 이 조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40대에서 잘한다는 응답(45.2%)이 잘못한다는 응답(54%)를 넘어서면서 전연령대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취임 초 80%를 넘어설 정도로 임기 초반 고공 행진을 이어갔고 임기 중후반에 들어서서도 40%벽은 잘 깨지지 않았으나 지난달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인식돼 온 40%벽이 깨진 후 연초 30% 후반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역대 대통령 지지율과 비교해 보면 문 대통령은 같은 시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비슷한 수준이고, 박근혜, 노무현 전 대통령보다는 높았다.

이태훈 기자 jeff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