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주택서 혼자 살던 30대 숨진채 발견… “타살 혐의점 없어”

뉴스1 입력 2021-01-15 14:08수정 2021-01-15 14: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마크.© News1
서울 성북구의 다세대주택에서 혼자 살던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타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성북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사망한 30대 남성 A씨를 발견해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기초생활수급대상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2일 동네 주민의 신고로 A씨의 죽음을 파악했으며 발견 당시 이미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홀로 살아왔으며, 타살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주민은 “A씨 집에 불이 며칠째 켜져 있고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지병으로 인한 사망인지, 극단적인 선택으로 인한 사망인지’에 대해서 “현재 수사 중이며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13일 부검을 실시했으며, 결과는 약 한달 뒤에 나올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