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中 인권 탄압 비난…“바이든, 미중 관계에 인권 우선해야”

뉴시스 입력 2021-01-15 11:51수정 2021-01-15 1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의회 산하 초당파기구인 의회-행정부 중국 위원회(CECC)는 14일(현지시간) 중국 정부의 인권과 법치주의, 종교와 정치적 자유 침해 등을 비난하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대응을 요구했다. 향후 미중 관계에서 보편적 인권과 법치주의를 우선시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CECC는 이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연례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CECC는 지난해 중국 정부가 대량 학살, 강제 장기 수집, 노예 노동, 고문, 대중 감시, 시민권 제한 등을 자행했고 위구르족 무슬림, 기독교도, 티베트인, 파룬궁 신도, 인권 변호사, 홍콩 시민 등을 탄압했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국제 기업들에게 중국 정부와 공산당의 요구에 순응하도록 압력을 가했다고도 했다.

CECC는 “중국 정부는 지난해 중국내 인권과 법치주의를 짓밟고자 충격적이고 전례 없는 조치를 취했다”며 “미국은 중국의 인권 유린에 맞서 단합되고 조율된 대응으로 계속 중국 국민의 투쟁을 돕고 세계를 주도해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의회와 바이든 차기 행정부는 모두 이 보고서에 포함된 보고와 권고를 활용해 중국 정부에 책임을 묻고 미중 관계에서 보편적 인권과 법치주의를 보다 효과적으로 우선시해야 한다”고도 했다.

CECC는 “중국이 기본적 권리를 지나치게 제한하는 것을 막고 미국인이 연루되지 않도록 로드맵이 필요하다”며 “이는 박해받는 이슬람 소수민족의 강제 노동으로 만들어진 상품이 미국에서 팔리지 않는 것과 미국이 압제로부터 탈출한 홍콩 민주주의자들을 위한 피난장소가 되는 것을 포함해야 한다”고도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