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 신분증’으로 제주행 비행기 타려다 적발된 60대

뉴스1 입력 2021-01-15 10:01수정 2021-01-15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주 광산경찰서의 모습./뉴스1 DB
친형의 신분증을 이용해 비행기를 탑승하려던 60대 남성이 보안 검색대에서 적발됐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5일 공문서 부정행사 혐의로 A씨(63)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11시50분쯤 광주공항에서 제주로 가는 항공편에 탑승하기 위해 친형의 신분증과 항공권을 사용한 혐의다.

A씨는 제주행 비행기를 탑승하려다 신분 절차를 확인하는 공항 보안요원에게 발각됐다.

주요기사
조사 결과 A씨는 다른 일정이 생겨 제주도에 가지 못하는 형을 대신해 비행기에 오르려고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광주공항에서는 지난해 7월과 10월, 타인의 신분증을 이용한 이용객이 보안 검색대를 통과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허술한 보안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