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박영선 무슨 낯으로 나오나…민주당과 단일화 없다”

뉴시스 입력 2021-01-13 10:24수정 2021-01-13 1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장 출마선언 한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의원
"녹색당, 미래당과 선거연대 가능성은 열려 있어"
아시아나 항공 승무원 출신으로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의원이 13일 더불어민주당과의 단일화에 선을 그었다. 정의당도 이번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과의 단일화는 없다고 밝힌 상황이다.

권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번 선거는 민주당의 실정을 심판하는 동시에 국민의힘의 (두 전직 대통령) 셀프 사면시도를 무력화해야 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민주당은 출마 자체가 정당하지 못한 선거다. 그런 분들과 정의당의 단일화는 한 번도 생각한 적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문으로 열리는 보궐선거인 만큼, 민주당이 후보를 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다.

다만 다른 정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충분히 열어두고 있다”며 “내용적으로는 녹색당, 미래당 등과 여러 방식으로 고민해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여권 주자로 서울시장에 출마할 것으로 점쳐지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향해서는 “이번 중대재해처벌법에서 5인 미만 사업장이 제외되도록 한 데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박 장관이 무슨 낯으로 서울시장에 나오겠다는 것인지 물어봐야 할 것 같다”고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앞서 권 의원은 11일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며 “서울시 최초의 성평등시장이 되겠다”, “수도이전을 앞장서서 추진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