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린 서울 ‘출근 불편’ 없었다…“그래도 걱정돼 일찍 나서”

뉴스1 입력 2021-01-13 09:35수정 2021-01-13 1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오전 서울 동작구 2호선 사당역에 시민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2021.1.13/뉴스1 © News1
지난밤 또다시 서울에 큰눈이 내렸지만 출근길에 큰 불편은 나타나지 않았다.

눈이 10㎝ 이상 쌓였던 지난주와 달리 지난 밤 서울에 내린 눈의 적설량이 5㎝ 내외에 불과한 데다 주요 도로 제설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13일 오전 8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환승센터 앞은 제설작업이 잘 돼 있어 사람들이 눈 때문에 미끄러지거나 크게 조심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인근 직장인 서민정씨(24)는 “오늘은 눈 때문에 불편한 것은 없었다”라며 “지난번에는 너무 막혀서 중간에 내려서 지하철로 갈아탔지만 오늘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여의도역 앞에서 어묵 노점을 하는 최모씨(64)는 “지난번 폭설 때는 사람도 좀 많고 길도 미끄럽고 했는데 오늘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주에는 버스나 자차 대신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로 여의도역이 매우 혼잡했지만 이날은 평소와 비슷한 수준의 승객이 여의도역을 이용했다.

장모씨(29)는 “지하철에 출근하는 사람은 많았지만 평소와 큰 차이는 없었다”며 “지난번에는 열차가 연착되기도 하고 사람도 너무 많았는데 오늘은 그런 건 없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폭설 때는 서울에 쌓인 눈이 10㎝ 이상이었지만 이번에는 적설량이 4.9㎝에 불과했다.

서울 시내 대부분 도로는 교통이 원활한 상황이다. 지난주와 달리 도로가 얼어붙지 않아 차들이 평소대로 속도를 내고 있으며 교통량도 평소 수준이다.

현재 서울 주요 도로 중 통제구간은 없다.

서울 성북구 고려대역 앞도 출근길 상황은 지난주보다 나았다. 6호선 지하철 출근 시민은 평소와 약간 많거나 비슷한 정도였다.

종각역에서 만난 한 역무원은 “전날 눈이 오긴 했는데 평소보다 사람이 늘거나 특이사항이 생기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온라인에서 한 네티즌은 “일찍 나왔으나 폭설로 다들 출근을 일찍 하다보니 버스가 만원”이라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은 “확실히 며칠 전 폭설 때보다는 운전할 만하다”며 “눈도 조금 있고 살짝 미끄럽긴 한데 초보인 저도 조심히 가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