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맞고 16일만에 사망’…美당국 조사 나서

뉴스1 입력 2021-01-13 08:25수정 2021-01-13 0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0대 미국 의사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지 16일만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현지 당국과 제약사 측이 조사에 나섰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현재까지의 증거를 보면 이 의사의 죽음은 백신과의 연관성이 없다”고 밝혔다.

제약사 측은 “지금까지 수백만 명이 백신을 접종했고, 우리는 백신을 맞은 개개인의 모든 부작용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 백신과 무관한 사망을 포함한 심각한 부작용은 안타깝게도 일반 인구에서와 비슷한 비율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사망자는 플로리다주 출신 56세 남성 산부인과 전문의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12월18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직후 발작했고, 이후 피부 발진 증세를 보이다 지난 3일 목숨을 잃었다.

주요기사
사인은 혈소판 감소로 인한 쇼크사로 파악됐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 의사의 사망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입수하게 되면 상황을 평가하겠다는 입장이다.

톰 스키너 CDC 대변인은 “현재 미 식품의약국(FDA) 및 기타 연방 기관과 함께 정기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안전성 데이터를 검토하고, 이를 백신 안전성 전문가 그룹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