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명동대성당에 무료급식소 명동밥집 문 연다

입력 2021-01-13 03:00업데이트 2021-01-13 05: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품어주던 보호처이자 한국 가톨릭교회의 상징인 서울 명동대성당에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이 들어선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22일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의 주례로 성당 안쪽 옛 계성여중고 샛별관에 마련된 명동밥집에서 현판식과 축복식을 거행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운영은 교구의 한마음한몸운동본부가 맡는다.

현재 명동밥집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명동 주변 소상공인으로부터 도시락을 주문해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 나누어주는 ‘소상공인 온기 배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대교구는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 실내 급식으로 전환해 주 3회 무료 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교구 대변인 허영엽 신부는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방한하셨을 때 ‘서울대교구가 세상의 누룩이 되길 바란다’는 글을 남기셨다”며 “염 추기경께서는 명동밥집이 단순히 노숙인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서 한 인격체로 사회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김갑식 문화전문 기자 dunanworl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