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19~49세 건강한 성인도 올해 3분기 접종 시작”

이지운 기자 입력 2021-01-12 21:27수정 2021-01-12 2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질병관리청(질병청)이 19~49세 건강한 성인도 올해 3분기(7~9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접종 받을 수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르면 올 여름부터 우선 접종 대상자뿐 아니라 전 국민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날 질병청은 설명자료를 내고 “대부분의 백신이 2회 접종인 점을 감안해, 신속한 예방접종과 인구 70% 이상의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19~49세 성인도 3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올 11월까지 전 국민의 약 60~70% 접종을 완료해 집단면역을 완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화이자, 모더나 등 2회 접종 백신의 접종 간격이 3~12주인 점을 감안하면 적어도 3분기 내 접종을 시작해야 11월까지 전 국민 접종을 완료할 수 있다.

현재 방역당국의 계획안에 따르면 우선 접종 대상자는 요양병원 고령환자와 의료진, 장·노년층, 사회필수인력 등이다. 최우선 접종 대상인 요양병원 환자, 의료진, 노인 등의 접종은 상반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3분기인 하반기부터 나머지 우선 접종 대상자들이 우선순위에 따라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작하고, 곧이어 비(非)우선 접종 대상자들의 접종도 시작한다는 것이 정부 계획이다. 접종 시작시기가 다를 뿐 사실상 우선 접종 대상자와 비우선 접종 대상자의 접종이 동시 진행되게 되는 셈이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의 경우도 무료접종 대상별 시작시점은 다르지만 접종 종료시한은 연말로 동일해 해당기간동안 무료접종 대상자가 모두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전문가들도 이르면 8월부터 19~49세 건강한 성인의 접종 시작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올 하반기 우선 접종 대상 집단이 1~2주 간격으로 접종을 시작한다고 가정하면 빠르게는 8월부터 건강한 성인대상 예방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독감 백신 접종사업에서도 1달 반 남짓한 시간에 2000만 명 이상을 접종한다”며 “(3분기 내 전 국민 접종이 시작된다면) 11월까지 전 국민 대상 접종을 완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