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삼성맨’ 이승현 영입설에 “모르는 사실…지금 충분”

뉴시스 입력 2021-01-12 15:54수정 2021-01-12 15: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 차원에서 누가 그런 짓 하겠나…영입 시도 없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을 서울시장 후보로 영입하려 한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3차 온택트 정책워크숍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지금 있는 사람들로 하면 충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정치권 관계자를 통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영입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 명예회장은 대만계 외국 기업인 인팩코리아의 한국법인 대표로 삼성전자 등에서 일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당 차원에서 누가 그런 짓을 하겠나. 오늘 처음 듣는 얘기”라며 이 명예회장 외 다른 인물의 영입 시도 여부에 대해서도 “영입을 시도한 적이 한번이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현재 국민의힘 소속 중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정치인은 ▲이혜훈 전 의원 ▲김선동 전 사무총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이종구 전 의원 ▲김근식 경남대 교수 ▲오신환 전 의원 ▲김정기 전 상하이 총영사 등 8명이다. 나경원 전 의원은 13일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