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미화원들, 예산으로 지급된 방한복 ‘중고판매’ 시도했다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2 13:06수정 2021-01-12 1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남 무안군이 소속 환경미화원에게 지급한 방한복과 안전화가 유명 인터넷 중고 사이트 판매물로 올라와 논란이다.2021.1.11/뉴스1
환경미화원들이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으로 구입해 지급된 방한용품을 다시 팔기위해 인터넷에 올렸다가 물의를 빚고 있다.

12일 전남 무안군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유명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에는 겨울 패딩점퍼와 안전화 등을 판매한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물품들의 판매가는 다운패딩 45만원, 안전화 각각 5만원과 3만원 등으로 제시됐다. 상표도 뜯지 않은 새상품으로 소개됐으며, 선물로 받았다는 설명도 있었다.

그러나 해당 물품들은 무안군이 지난해 2700여만원을 들여 환경미화원 81명에게 지급한 제품으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이같은 사실은 구매자가 판매자와 거래하는 과정에서 확인하고, 무안군청 홈페이지에 신고하면서 들통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에 들어간 무안군은 환경미화원 4명이 인터넷에 물품을 판매하려한 것을 확인했다.

이들은 논란이 확산하자 게시물을 내렸고, 실제 거래가 이뤄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무안군은 “환경미화원 복지차원에서 지급한 방한용품을 외부에 판매하려 했다는 사실이 당혹스럽다”면서 “관계법규를 검토해 징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