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새해 첫 간부회의서 부동산 문제 거론…“주택공급 속도”

뉴시스 입력 2021-01-11 16:28수정 2021-01-11 16: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주거, 민생안정 측면에서 가장 시급"
"취약계층 현금지원 지급시기 앞당길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부동산시장이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되도록 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재부 내 국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새해 처음으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부동산시장 문제는 국민주거, 민생안정 등 측면에서 가장 시급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2021년 기재부 연두업무보고 준비와 함께 1~2월 중요현안으로 3차 피해지원대책, 설 민생대책,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꼽았다.

우선 부동산 안정화와 관련해 홍 부총리는 “지난 8·4 대책 시 발표한 공공 재건축·재개발 집행 점검 및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 마련 등에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홍 부총리는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필요하다면 주택 공급을 늘릴 수 있는 대책을 검토해 나가겠다”며 “지금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공급을 늘리는 게 중요한 해법”이라고 강조 바 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해 발표한 재개발·재건축 확대에 의한 주택공급을 점검하고 역세권 주택 확장 공급을 위한 논의도 할 계획”이라며 “아직은 검토 단계지만 논의가 잘 되면 추가로 주택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발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부터 지급하기 시작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등 현금지원 사업은 계획대로 설 연휴 전 90% 이상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온라인 접근성이 떨어지는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절차 지연 없도록 최대한 지급시기를 당기는 등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전 국민 백신 무료접종도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준비 중인 설 민생대책에 대해서도 그는 “2월 설 민생안정대책을 촘촘하게 마련해 주고 다음주까지 당정협의 등을 거쳐 최종확정 및 발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대통령 신년사에 경기회복, 일자리와 포용강화, 미래투자, 한국판 뉴딜과 탄소중립, 대외협력 확대 등 올해 정부와 기재부가 중점 추진해야할 핵심과제들이 잘 제시됐다”며 “기재부 연두 업무계획 수립에 있어 신년사 후속조치가 빠짐없이 반영되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