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학생팀, 전국 소셜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최우수상

장윤정기자 입력 2021-01-11 11:23수정 2021-01-11 1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저전력으로도 기초 영어교육이 가능한 기기 개발
세종대학교는 전자정보통신공학과 이종근·권재연 학생(16학번)이 산학협동재단이 주최한 ‘2020 전국 소셜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전국의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개최됐다. 1차 합격자는 서류 평가와 면접을 통해 선발됐고 온라인 워크숍과 본선을 통해 최종 수상자가 선정됐다. 대회 주제는 ‘오픈소스 기반의 캡스톤디자인을 통해 국내·외 지역 미션해결’이었다. 참가자들은 국내 또는 개발도상국 사례 중 하나를 선정하여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캡스톤디자인을 개발해 실생활에 적용했다.

이종근 학생과 권재연 학생은 팀명 ‘JJ Design’으로 참가해 ‘우간다의 열악한 교육환경’을 국외 사회문제로 선정했다. 팀은 저전력으로도 기초 영어교육이 가능한 ‘Englisitter(잉글리시터)’라는 기기를 개발했다. ‘Englisitter(잉글리시터)’는 영어(English)와 시터(Sitter)의 합성어로 영어 학습을 도와주는 제품을 의미한다. 알파벳을 읽고 쓰는 기능과 자음과 모음을 결합한 발음 교육 콘텐츠를 통해 이용자는 간단한 터치 조작으로 학습할 수 있다.

두 학생은 시연 영상을 통해 기기의 작동원리를 보여줬고 핵심 부품의 단가를 산정해 판매 목표가격을 제시했다. 다양한 교육 분야로 확장 가능한 Englisitter(잉글리시터)를 통해 우간다의 열악한 교육환경에 대한 해결책도 마련했다.

주요기사
이종근 학생은 “처음 지원한 전국 공모전에서 1등상을 수상하여 매우 뿌듯하다. Englisitter(잉글리시터)를 개발하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는데 노력에 대한 보상을 받은 것 같다. 앞으로도 사회문제에 관심을 기울여,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제품을 만드는 공학도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장윤정기자 yunj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