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3월부터 ‘불특정 다수’ 코로나19 진단검사

뉴스1 입력 2021-01-11 10:55수정 2021-01-11 1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가 오는 3월부터 불특정 다수의 자국민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PCR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1일 “일본 정부가 도쿄·오사카 등 대도시 지역의 대학·공항·호텔·번화가 등지에 코로나19 검사소를 설치해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현재 일본 내 의료 기관들은 발열·기침 등 증상을 보이거나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등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만 무료로 PCR검사를 해주고 있다.

기침·발열 증상이 없는 경우에도 민간업체를 통해 PCR검사를 통해 받을 수 있으나, 이 경우엔 1인당 1만8000엔(약 18만원) 상당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데다 검사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도 오래 걸려 실제 검사를 받는 사람의 수는 그리 많지 않다는 게 현지 언론들의 지적이다.

주요기사
실제 국제통계 웹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일본의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진단검사자 수는 4만2694명으로 미국(81만7198명)·영국(86만4649명)의 20분의1 수준에 불과한 상황. 한국의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검사자 수는 9만2089명이다.

이런 가운데 올 들어 일본에선 하루 최대 7800명대에 이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되는 등 그 확산세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닛케이는 “현재의 검사방식으론 일본 국내 전체의 바이러스 감염 상황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 ‘자부담 없는 PCR검사’ 방안을 도입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일본 정부는 내각관방 코로나19 대책 추진실 주관 아래 민간업체에 코로나19 검사소 운영 등의 업무를 위탁하고 그 비용을 정부 예산으로 전액 지원한다는 방침.

일본 정부는 이를 위해 2020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제3차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된 코로나19 대책 사업비 중 30억엔(약 315억원)을 전용할 계획이다.

일본 후생노동성 집계에 따르면 10일 0시 현재까지 일본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해외 입국사례를 포함, 모두 539만986명이며 이 가운데 28만77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