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이번주 3차 유행 확실히 제압…거리두기 조정 논의”

뉴시스 입력 2021-01-11 09:07수정 2021-01-11 09: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효성 없으면 과감히 수정…사회적 수용·실천력 대책 마련"
"콜센터 감염사례 늘어…방역상황 점검하고 미흡 부분 개선"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이번 3차 유행을 확실히 제압하는 한 주가 되어야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확진자 수가 조금씩 감소하고 있어 다행이지만, 그 이면에는 전국의 수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눈물과 희생이 있기에 마음이 편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주에는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방안을 의논하고 결정해야 한다”며 “확실한 안정국면에 접어들지 못한 상황에서 그간 누적된 사회적 피로감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결정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감염의 위험이 큰 곳은 철저한 이행과 실천을 담보하되 불합리하거나 실효성이 없는 조치들은 과감히 수정하는 것들까지 필요하다”며 “방역당국은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듣고, 사회적 수용성과 실천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방역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한편 정 총리는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서울, 경기, 대구 등 전국 각지의 콜센터에서 또다시 감염사례가 늘어나고 있어서 걱정이 크다”며 “콜센터 업계에서는 방역 상황을 다시 한번 면밀히 살펴 필요한 조치를 하고, 관계부처는 콜센터의 방역관리 상황을 제대로 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은 신속히 개선하는 결단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