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K’ 변진섭 “故 유재하 곡 받기로 했는데…안타까워”

뉴스1 입력 2021-01-11 00:35수정 2021-01-11 0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가수 변진섭이 故 유재하에 대해 말했다.

10일 방송된 SBS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에서는 한국형 발라드 계보를 기록하는 두 번째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형석 작곡가는 “유재하 이전 발라드는 단조였다. 단조곡을 들으면 ‘슬프구나’라는 걸 보편타당하게 느낀다. 그런데 장조는 듣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느낀다. 다양한 색깔이 펼쳐진다”고 유재하의 발라드가 특별한 이유를 분석했다. 이후 다양한 장조 발라드가 등장했다. 김형석은 유재하의 발라드가 한국 음악계에 미친 두 번째 영향은 브릿지라고 밝혔다. 김형석은 “가요에는 없었는데 팝의 브릿지를 가져와서 썼다”고 부연했다.

이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를 통해 많은 가수가 데뷔했다. 김이나 작사가는 “특이하고 독특하고 실험적이라기보다는 누구나 들으면 익숙하고 친숙한데 새롭다. 불가사의다”고 감탄했다. 규현은 “제 세대가 아니기 때문에 몰랐다. 그런데 다른 선배 가수가 커버하는 걸 보고 유재하가 어떤 사람인지 관심을 두고 듣게 됐다. ‘명반이구나’라는 생각으로 반복해서 듣게 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규현은 유재하의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을 불렀다. 백지영은 “내가 처음으로 산 앨범이 유재하 1집이었다. 진짜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변진섭은 “유재하의 곡이 너무 좋아서 곡을 받기로 했는데 사고가 났다.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