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하면 공공미술 가상 갤러리가 열립니다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1-11 03:00수정 2021-01-11 0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공미술 100개의 아이디어’展
서울시, 12~18일 온라인서 열어
“미술계 활력주고 문화 갈증 씻고”
25~40점 선정, 상반기 시내에 설치
서울시는 12∼18일 ‘서울시 공공미술 100개의 아이디어’ 온라인 전시회를 연다. 공식 홈페이지에 마련된 가상갤러리에는 자치구별로 공공작품을 분류해 전시한다. 시는 실제 전시장처럼 엘리베이터를 타면 각 자치구 전시공간으로 이동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연출했다. 서울시 제공
공원, 대형빌딩 앞 공터 등에 주로 설치되는 공공미술 작품들을 온라인으로 만나는 기회가 마련된다. 개별 작품에 관한 작가의 창작 의도를 알 수 있는 영상과 전문가의 소개 글도 함께 제공된다.

서울시는 12일부터 18일까지 ‘서울시 공공미술 100개의 아이디어’ 전시회를 연다. 이 전시회는 미술 작가 100명의 공공미술 아이디어를 온라인 가상갤러리를 통해 공개하는 등 다소 독특한 방식으로 구성됐다.

회화·조각이나 전시·미디어파사트, 거리아트, 커뮤니티아트 등 다양한 분야의 공공미술 작품을 제작하는 다양한 작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미술계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베니스 비엔날레를 비롯한 세계 주요 미술 행사가 취소됐다. 광주비엔날레 등 국내 행사들도 올해로 연기됐으나 개최 등이 불투명하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코로나19 서울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하나로 온라인 전시를 추진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술 작가들에게 창작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미술계에는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들에게는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늘리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전시회는 온라인 공간을 하나의 전시회장으로 꾸며 실제 전시회장을 둘러보는 느낌이 들게끔 연출됐다. 시작은 서울시 지도가 있는 가상의 로비에서 진행된다. 각 자치구별로 마련된 별도의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시장에 들어가면 각각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기획안과 인터뷰 영상, 미술이론가의 소개 글이 있어 누구나 쉽게 작품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는 지난해 9월 공개모집을 통해 아이디어를 접수했고, 예선을 거쳐 총 1500명(또는 팀)을 선발했다. 이후 본선 1부에서 300명(팀)을 추리고, 본선 2부에서 최종 100명(팀)을 선정했다.

시는 본선부터 단계마다 작가들에게 활동비를 지원했다. 예선을 통과한 1500명에게는 각각 100만 원의 활동비를 지원했고 본선 1, 2부 통과자에게는 각각 100만 원과 300만 원씩을 지급했다. 또 작가별로 1∼3회의 전문가 컨설팅도 제공했다.

시 관계자는 “지원 예산은 총 30억 원으로 그동안 열린 서울시의 공공미술 공모 프로그램 중 가장 큰 규모”라며 “컨설팅과 심사 등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획자, 시민 등 관계자 수도 240여 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 참가자의 약 80%는 40대 이하 젊은 작가와 신진 작가다. 시는 통상 40대 이상 중견작가들이 공공미술에 참여했던 점에 미뤄 볼 때 이번 프로젝트에 젊은 작가들의 관심이 늘어난 것을 고무적으로 평가했다.

시는 온라인 전시 작품 중 25∼40점을 엄선해 상반기에 서울시내 곳곳에 설치할 계획이다. 유연식 시 문화본부장은 “공모에 참여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신진 작가들이 앞으로 공공미술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공공미술#가상 갤러리#서울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