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상주 BTJ열방센터發 확진 500여명…방문자 일부 잠적

상주=명민준기자 , 김소민기자 입력 2021-01-10 17:38수정 2021-01-10 18: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BTJ열방센터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경북 상주에 있는 종교시설인 BTJ열방센터 방문자를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500명이 넘어서는 등 크게 확산되고 있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까지 경북 상주시 화서면의 BTJ열방센터 관련 방문자 2837명 가운데 현재까지 30% 수준인 872명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154명이 확진됐다. 방대본은 이들 154명 가운데 45명이 부산과 인천 광주 등 전국 8시 시·도 소재 21개 종교시설 및 모임을 통해 추가로 351명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현재 505명에 이르며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BTJ열방센터는 기독교 선교단체인 인터콥(InterCP)이 운영하는 종교인 수련 시설이다. 지난해 11월 말부터 같은 해 12월 15일까지 28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1박2일 일정으로 수련회 등 각종 행사를 열면서 집단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상주시 관계자는 “센터 내 대형 강당에서 2800여명이 다 같이 모여 가깝게 붙어 앉아 집회를 했다. 30여 명이 한방에 모여 잠을 자는 등 방역수칙을 다수 어긴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BTJ열방센터는 강당 등 내부 시설이 울타리로 둘러싸여 있으며 정문 진입로에 차단기가 설치돼 외부인 출입이 차단되는 등 폐쇄적으로 운영돼왔다. 상주시는 지난해 11, 12월 행사를 통해 대규모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센터 측에 방문자 명단을 요구했지만 제대로 응하지 않자 역학조사 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센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관계자는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센터측이 상주시에 제출한 방문자 명부 외 추가 방문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센터측은 지난해 10월에도 3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1박2일 선교행사를 열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센터 측은 이 의혹을 부인하다가 얼마 뒤 “500여 명이 모였다”고 번복하기도 했다. 상주시는 이에 대해서도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로 센터 측을 고발했고 경찰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센터 방문자 중에는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하거나 잠적하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와 경북 상주시 포항시 등은 센터 방문자에게 기한 내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상주=명민준기자 mmj86@donga.com
김소민기자 som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