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통령이 다급히 확보한 것도 백신추정주사?…사과하면 될일”

뉴스1 입력 2021-01-10 13:47수정 2021-01-10 1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뉴스1 © News1
국민의힘은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백신 마루타’ 언급 논란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백신추정 주사’라고 표현하는 등 모호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확실한 입장 정리를 요구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정권의 유불리로 따질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특히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신을 신속하게 도입하자는 주장을 ‘마루타적 발상’이라고 하거나 백신에 대해 ‘백신추정 주사’라고 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다국적 기업 최고경영자(CEO)에 다급히 전화해 확보했다는 백신도 안전성 검증이 안 된 백신추정주사란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백신을 제때 준비 못해 죄송하게 됐다고 간단하게 사과 하나면 될 일”이라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려 먼길 돌아온 ‘민폐정치’를 이제 중단해 달라”고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