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北, 대화에 비중 두는 듯…바이든과 긴밀히 공조”

뉴시스 입력 2021-01-10 12:18수정 2021-01-10 1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앞두고 전략도발 하지 않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북한의 8차 당대회와 관련해 “북한은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전략도발을 하지 않았다”며 “북한은 대화에 비중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에 북한은 미국에 대해 대북적대시 정책의 철회를 요구했고 우리에게는 향후 남북관계가 남측 태도에 달렸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특히 북한은 향후 5년 동안 경제발전을 최우선으로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며 “미국의 국내문제, 남북관계 교착 등 상황은 녹록지 않지만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긴밀히 공조하며 남북관계를 타개하도록 대화를 모색하고 북한도 호응하길 바란다”고 썼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