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포구서 시신 1구 발견, 명민호 인니 선원으로 확인

뉴스1 입력 2021-01-10 11:54수정 2021-01-10 14: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일 제주 해상에서 전복사고가 발생한 어선 32명민호(39톤·한림선적)의 선미(배 뒷부분) 인양 작업이 완료됐다. 인근 바닷속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 1구도 발견돼 신원 확인 중이다.2021.1.4/뉴스1 © News1
10일 제주시 삼양동의 한 포구에서 발견된 시신은 32명민호(32톤·제주 한림선적) 해상 전복사고로 실종된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2분쯤 제주시 삼양3동 벌랑포구에서 시신이 보인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해경 확인 결과 해당 시신은 지난해 12월29일 오후 제주항 북서쪽 약 2.6㎞ 해상에서 32명민호가 전복될 당시 해당 선박에 타고 있던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A씨였다.

해경은 A씨의 시신을 유족에 인계할 예정이지만, 유족이 한국에 입국하지 못할 경우 인도네시아 대사관 등을 통해 위임장을 받아 관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한편 32명민호 승선원 7명(한국인 4명·인도네시아인 3명) 가운데 한국인 선원 1명과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2명 등 총 3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제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