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665명…사흘연속 600명대 유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0 09:30수정 2021-01-10 09: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5명 발생했다. 사흘 연속 600명대 중반으로, 정부는 일단 현 상황을 ‘완만한 감소 국면’으로 보고 있다. 다만 한파와 그로 인한 임시선별검사소 단축 운영이 검사 건수 감소에 영향을 끼친 탓도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1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국내발생 확진자는 631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34명으로 나타났다.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6만8664명이다.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179명, 경기 189명, 인천 32명, 부산 32명, 대구 34명, 광주 18명, 대전 4명, 울산 34명, 강원 20명, 충북 8명, 충남 30명, 전북 6명, 전남 3명, 경북 19명, 경남 19명, 제주 4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유입국가로는 중국 외 아시아 19명, 유럽 5명, 아메리카 7명, 아프리카 3명 등이다. 이중 14명은 검역단계에서, 20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인됐다. 국적은 내국인 23명, 외국인 11명이다.

주요기사
한편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1만7130명이 격리 치료 중이며,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401명이다. 신규 격리해제는 1085명으로 현재까지 총 5만409명이 격리해제됐다. 사망자는 25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1125명이다. 전체 치명률은 1.64%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